news 9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조달청 "혁신성장 위해 과감한 규제 개혁" 정부대전청사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 조달청은 혁신성장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과감한 규제 개혁에 나서기로 했다.조달청은 4일 이종욱 청장 주재로 본청 각 국장과 전국 11개 지방청장 등 과장급 이상 전체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반기 조달부서장 회의 . . . [강소기업일보]관리자 기자
코트라, 신재생·녹색기술 기업 대만 진출 지원 신재생 에너지 (PG)[제작 최자윤 이태호] 일러스트[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오는 5~15일 온라인으로 신재생에너지 및 녹색기술 보유 기업의 대만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한-대만 그린 파트너링 플라자'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이번 행사에서는 풍 . . . [강소기업일보]관리자 기자
'성남FC 의혹' 경기남부경찰청서 직접 수사…분당서에 이송 요청 [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 경찰이 일선 경찰서인 경기 분당경찰서에 맡겼던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 수사를 상급 기관인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이관하기로 했다.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분당서가 끝까지 수사한다"는 기존 방침을 바꾼 것인데, 최근 경기남부청 지휘 . . . [강소기업일보]관리자 기자
중국 신에너지차 관련 기업 53만개…3년 만에 112% 증가 [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 중국 신에너지차(전기차·하이드리드차·수소차) 관련 기업이 3년 만에 112% 늘었다고 중국중앙(CC)TV가 4일 보도했다.비야디 전기차 한(漢)[촬영 차대운 기자]보도에 따르면 현재 중국의 신에너지차 관련 기업은 53만개로, 3년 만에 28만개가 . . . [강소기업일보]관리자 기자
BTS, '활동 1막' 총정리 무대…"행복합니다 사랑합니다" 인사 2년여 만에 음악방송 출연…팬들, 신곡 떼창하며 멤버들 이름 연호 '옛 투 컴' 1위 싹쓸이…'쇼! 챔피언'·'엠카운트다운'·'뮤직뱅크'·'인기가요' 엠넷 '엠카운트다운' 무대 모습[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언제든 돌아올 . . . [강소기업일보]관리자 기자
美경제학자들 "1년내 경기침체 확률 44%"…금융위기 때보다 높아 WSJ 조사…올해 美물가상승률 7% 예상, 성장률 전망은 반토막 미국 1달러 지폐들[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 미국의 경제학자들은 1년 안에 미국에 경기침체가 닥칠 가능성이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내다봤다.이는 이미 경기침체에 . . . [강소기업일보]관리자 기자
오후 9시까지 전국 3376명 확진, 어제보다 2380여명 적어 유행 감소세 속 주말 검사 건수 감소 영향…일요일 22주 만에 최저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연합뉴스 자료사진][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를 이어가면서 19일 오후 9시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수가 3천명대로 떨어졌다.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 . . . [강소기업일보]관리자 기자
문서화 인쇄 폰트 크기 김건희 팬카페, 尹 대통령 자택 앞 집회 서울의소리 고발 대통령 자택 앞 규탄 피켓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관계자들이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윤석열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24시간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 김건희 여사 팬카페인 '건사랑'이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시위에 항의하며 . . . [강소기업일보]관리자 기자

검색

기업 인터뷰

news더보기

주요뉴스

news더보기

이슈

news더보기

법인명 : 강소기업개발진흥원 I 서울특별시 서초구 법원로3길 19 2층 2021호(양지원) | 대전광역시 유성구 은구비남로7번길 19 거성빌딩 3층 | 대표전화 : 1588- 9138(내선3번) | 팩스 : 050-8090-8097
제호 : 강소기업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53588 | 등록일 : 2021-03-04 | 발행인 : 오남진 | 편집인 : 현지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현지훈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강소기업일보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Copyright ⓒ 강소기업일보 All rights reserved. 제보메일 : kangsogood@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