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고 강렬하게 세계관 확장에 성공한 '킹덤: 아신전'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3 17:59:02
  • -
  • +
  • 인쇄
북방 특유의 배경 살리면서도 국경 초월한 공감 코드 형성

짧고 강렬하게 세계관 확장에 성공한 '킹덤: 아신전'

북방 특유의 배경 살리면서도 국경 초월한 공감 코드 형성

 

▲ 킹덤: 아신전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 92분짜리 단 한 편으로 기존 시리즈의 세계관을 무한으로 확장하는 데 성공했다.

23일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의 스핀오프 격인 '킹덤: 아신전'은 본편과는 또 다른 강렬한 이야기와 장면들로 눈을 사로잡았다.

늘 춥고 메마른 북방에서 차별받으며 사는 번호부락의 여진족 성저야인은 그래도 자신들에게 정착할 땅을 내어준 조선과 자신들의 핏줄인 파저위 간 줄타기를 한다. 아신(아역 김시아, 성인 역 전지현)의 아버지 타합(김뢰하 분)은 군관 민치록(박병은)에게 충성하며 밀정 노릇을 하게 되지만 파저위에 들키게 되고, 번호부락은 말살된다.

아신은 조선 군관이 국경과 조선을 지키기 위해 성저야인을 이용한 것도 모른 채 파저위에 복수를 하겠다며 그들과 함께 성장하게 되고, 성인이 된 후 진실을 알게 되자 제대로 된 복수에 나선다.

조선의 북방을 배경으로 했지만 넷플릭스의 대표 오리지널 작품답게 스토리 자체는 국경을 초월해 공감할 수 있다. 부족을 잃은 어린 소녀가 복수를 꿈꾸며 적의 울타리에서 자라, 뒤늦게 진실을 알고 원수를 갚아나가는 이야기는 꼭 아시아 지역 시청자가 아니라도 몰입하기 어렵지 않다.

'킹덤: 아신전'은 보편적인 스토리에 '킹덤' 시리즈의 시그니처라고 불릴 만한 장면들과 배우들의 연기력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킹덤' 시즌1과 2가 궁궐과 남방 지역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됐다면, 이번 스페셜 편은 북방 지역으로 배경으로 해 한랭한 기운과 거친 풍토의 질감을 최대한 살렸다. 한반도 북쪽을 이야기하면 쉽게 떠올릴 수 있는 호랑이가 생시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람들을 해치는 장면으로 시작한 것도, 아신이 처음부터 끝까지 활로 모든 것을 해결한 것도 그런 의도로 보인다.

시즌2 엔딩에 등장해 기대를 모았던 전지현은 명불허전이었다. 전지현이 자신의 아역을 김시아로부터 바통을 넘겨받아 멧돼지를 활로 사냥하는 장면과, 활로 생시들에 길을 터줘 군관들을 사냥하도록 한 장면, '기능'을 다한 생시들을 모아 불을 지르는 장면 등 작품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을 만한 장면들을 모두 강렬하게 살려냈다. 특히 전지현과 줄곧 함께한 활은 '킹덤' 본편에서 화제를 얻은 갓만큼이나 세계인들의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역 김시아가 사전 서사를 쌓는 데 충실했다면, 전지현은 복수를 단행하는 전사로서 폭발력을 보여줬다. 후반부에는 의주에서 의원에게 생사초에 대해 설명하는 것으로 이전 시즌들과 연결해주는 역할까지 완벽하게 마쳤다.

이 밖에 군관 민치록을 연기한 박병은, 타합을 연기한 김뢰하, 파저위의 부족장 아이다간을 연기한 구교환도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였다.

초반에는 조선 군관, 번호부락, 파저위 간 관계와 아신의 서사를 쌓는 데 집중한 '킹덤: 아신전'은 중반부터 본격적으로 아신의 복수를 다루며 몰아쳤다. 'K좀비'로 불리는 생시들의 적나라한 모습도 후반부에 쉴 새 없이 등장해 크리처극으로서의 묘미를 더했다. 전반적으로 본편 시즌들이 다소 느긋한 전개를 보여준 것과 비교해 빠른 템포로 전개되며 또 다른 재미를 주는 데 성공했다.

가장 큰 성과는 역시 '킹덤'의 세계관을 확장했다는 것이다. 스타 작가 김은희와 김성훈 감독의 '킹덤'은 이미 전 세계 구독자들로부터 호평받았다. 생사초의 기원을 다룬 '킹덤: 아신전'은 '킹덤'의 이야기보따리를 최대로 부풀리며 향후 '킹덤'이 다양한 에피소드를 담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만으로도 충분히 제 역할을 다했다.

강소기업일보 / 현지훈 기자 ul1984@nate.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