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2분기 영업익 2배 늘어 1천668억원…"분기 최대"(종합)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7 16:47:58
  • -
  • +
  • 인쇄
"신규 제품 수주 및 3공장 가동률 상승 덕분에 실적 개선"
시장 전망치 53.3% 상회하며 '어닝 서프라이즈' 달성

삼성바이오, 2분기 영업익 2배 늘어 1천668억원…"분기 최대"(종합) 

▲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 (서울=연합뉴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 2021.07.27.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규 제품 수주 및 3공장 가동률 상승 덕분에 실적 개선"

시장 전망치 53.3% 상회하며 '어닝 서프라이즈' 달성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2분기 매출액 4천122억원, 영업이익 1천668억원으로 각각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신규 제품 수주 성과에 따른 3공장 가동률의 상승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품 판매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매출 증가와 3공장 가동률 상승에 따른 이익이 본격화되면서 105.7% 뛰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신규 인력 채용 등으로 판관비가 증가했는데도 불구하고 이익이 2배 이상 늘어나는 등 견조한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순이익은 1천215억원으로 133.61% 늘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혁신적이고 과감한 수주 전략이 '어닝 서프라즈'를 끌어낸 요인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존 림 사장의 취임 후 생산 설비의 효율화를 꾀하고 시장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전사적 수주 역량을 강화한 성과라는 것이다.

이번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1천88억원을 53.3% 상회하는 수준이다.

그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세계 최대 생산 능력과 생산 속도, 안정적 품질 등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으로서의 경쟁력을 강조하면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수주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일라이 릴리의 코로나19 치료제에 이어 모더나의 mRNA(메신저 리보핵산) 코로나19 백신 완제의약품 계약을 성사시킨 바 있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은 현재 생산에 돌입했으며, 내년 상반기에는 mRNA 백신 원료의약품 생산설비를 추가해 mRNA 백신의 원료부터 완제 의약품 생산에 이르는 전 과정을 지원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생산설비의 효율적 운영과 함께 현재 건설 중인 4공장의 조기 수주에 집중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8월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능력을 갖춘 4공장 (25만6천ℓ) 증설에 착수했다.

애초 수립한 2022년 말 부분 가동, 2023년 완전가동을 목표로 차질없이 건설 중이다.

[표] 삼성바이오로직스 2021년 2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

┌─────┬──────┬──────┬─────┬─────┬─────┐

││'21.2Q│'20.2Q│YoY│ '21.1Q │QoQ│

├─────┼──────┼──────┼─────┼─────┼─────┤

│매출│4,122│3,077│+1,045│2,608│+1,514│

││││(+34.0%)││(+58.1%)│

│││││││

├─────┼──────┼──────┼─────┼─────┼─────┤

│ 영업이익 │1,668│811│+857│743│+925│

││││(+105.7%││(+124.5%│

││││)││)│

│││││││

└─────┴──────┴──────┴─────┴─────┴─────┘

※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끝)

강소기업일보 / 현지훈 기자 ul1984@nate.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