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콘텐츠업계 간담회…"한류 산업적 파급효과 극대화"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0 11:20:29
  • -
  • +
  • 인쇄
황희 장관, 올해 정책 반영 위한 업계 의견 청취

문체부, 콘텐츠업계 간담회…"한류 산업적 파급효과 극대화"

황희 장관, 올해 정책 반영 위한 업계 의견 청취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한류 콘텐츠 성과를 확산하고 연관 산업으로 파급효과를 이어가고자 정책 수요자의 현장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마련한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22년도 콘텐츠산업 분야 주요 사업 간담회'를 열고 한류, 실감콘텐츠,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저작권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콘텐츠 창작·제작자, 기업인, 전문가 등의 의견을 듣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한류 콘텐츠 해외 진출 사업, 실감콘텐츠 및 방송영상콘텐츠 육성 사업, 한류 확산에 따른 국내 콘텐츠 저작권 침해 대응체계 마련 등 올해 문체부 사업 추진 방향과 계획을 공유하고 지원 방안과 건의 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논의한다.

문체부는 올해 한류의 산업적 파급효과를 확대하기 위해 콘텐츠와 4대 연관 산업(문화·식품·미용·브랜드 K) 관계 부처 및 기관들과의 협업 사업을 진행한다.

한류 관련 기업과 연관 산업의 홍보마케팅에 45억 원, 해외 거점지역에 홍보관을 조성하고 한류 연관 상품의 인지도를 높이는데 40억 원, 관계부처 합동으로 해외에서 한류 박람회를 개최하는데 20억 원을 지원한다.

국내 대표 한류행사인 한국문화축제를 케이팝(K-POP)과 드라마를 축으로 한 국내 종합 문화행사로 기획하는데도 92억4천400만 원을 투입해 외국인들의 방한 관광 등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실감콘텐츠 산업을 미래 국가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자 콘텐츠 제작과 해외 진출, 창의 인재 양성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영화, 웹툰, 게임 등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실감콘텐츠 제작과 체험에 60억 원, 실감콘텐츠와 인공지능 분야 인재 양성에 70억 원을 투입한다. 박물관·미술관 등 국립문화시설 소장품을 활용한 실감콘텐츠 제작에도 156억 원을 책정했다.

아울러 '방송영상콘텐츠산업 육성' 사업 추진에 지난해보다 131억 원을 증액한 약 408억 원을 지원한다.

기획안 공모전 등 기획개발 신설에 42억 원, 수출 경쟁력 있는 우수 콘텐츠 제작에 268억 원, 현지어 자막·더빙 등 해외 진출용 재제작에 98억 원 등 방송영상콘텐츠 기획·제작·유통의 선순환 제작 지원을 강화한다.

특히 제작사가 지식재산권을 보유하는 요건을 신설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 특화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을 지난해 15억원에서 올해 116억 원 규모로 확대 추진한다.

한류 콘텐츠 저작권 침해에 신속 대응하는 장치도 마련한다. 올해 44억 원을 시작으로 3년간 총 177억 원을 들여 침해 인지부터 심의 조치까지 통합적으로 처리하는 '저작권 침해 종합대응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자동화 검색기술 및 민관협력 기반의 모니터링 및 심의시스템을 올해 도입한다.

황희 장관은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에도 문화산업계 노력으로 한류 콘텐츠는 세계 시장에서 눈부신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현장과 긴밀하게 소통해 한류가 지속 확산할 수 있도록 콘텐츠 업계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체부는 현장 간담회뿐 아니라 분야별 공공기관 누리집과 유튜브,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대국민 비대면 의견수렴도 한다. 정책에 관심 있는 누구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인복지재단, 게임물관리위원회, 영상물등급위원회, 한국관광공사, 한국마이스협회 등 문체부 전 분야 공공기관 누리집에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