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도 스트리밍 전쟁…미 업체들 136조원 퍼붓는다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12-30 11:22:36
  • -
  • +
  • 인쇄

내년에도 스트리밍 전쟁…미 업체들 136조원 퍼붓는다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미국 8대 미디어 그룹이 내년에 스트리밍 사업을 위해 새 영화와 드라마 제작에 1천150억 달러(약 136조원)를 투자한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기업들이 공개한 사업보고서와 애널리스트 보고서를 토대로 한 추산으로, 스포츠 중계권을 포함하면 총지출은 1천400억 달러로 늘어난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을 계기로 스트리밍 시장이 급속히 성장했지만, 내년에는 새 고객을 끌어들이기 어려워질 것이라는 우려 속에 미디어 그룹들이 콘텐츠 발굴에 천문학적인 자금을 투자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리서치업체 모펫네이선슨의 마이클 네이선슨은 "돌아갈 길은 없다"면서 "경쟁의 유일한 길은 프리미엄 콘텐츠에 더 많은 돈을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디즈니의 스트리밍 콘텐츠 투자가 내년에 35∼40%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디즈니의 전체 영화, TV 드라마 투자액은 230억 달러(약 27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스포츠 중계권을 포함하면 이 수치는 330억 달러로 늘어나는데, 이는 올해보다 32%, 지난해보다는 65% 각각 증가한 액수다.

내년에 공개될 디즈니 프로그램으로 톰 행크스가 출연하는 실사영화 '피노키오', 애니메이션 '카'의 속편, 이완 맥그리거 주연의 '오비완 케노비' 등이 있다.

 


스트리밍 1위 업체인 넷플릭스는 내년에 콘텐츠에 170억 달러(약 20조원) 이상을 쓸 계획이다. 올해보다 25%, 작년보다는 57% 각각 늘어난 금액이다.

넷플릭스는 내년에 잉여현금흐름이 플러스로 전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비아콤CBS, 폭스, 애플 역시 콘텐츠에 수십억 달러를 쓸 태세다.

한 연예업계 관계자는 업체들의 지출에 대해 "매우 놀랍다"고 말했다.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 등의 이용자 증가세가 최근 몇 분기 동안 둔화했다.

넷플릭스 측은 팬데믹으로 콘텐츠 제작이 지연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업계 리더조차 콘텐츠를 계속 생산하고 경쟁사들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막대한 투자를 해야 한다는 사실에 일부 투자자들은 스트리밍이 좋은 사업인지 의문을 표하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월트디즈니, 컴캐스트, 워너미디어, 아마존 등 기업 대부분은 스트리밍 부문에서 손실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크리스틴 매카시 디즈니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인재와 제작과 관련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콘텐츠 비용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