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도서관서 가장 많이 빌린 환경도서는 '침묵의 봄'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9 11:49:17
  • -
  • +
  • 인쇄
3년간 대출 실적 조사…아동도서는 '내가 조금 불편하면…'이 1위

공공도서관서 가장 많이 빌린 환경도서는 '침묵의 봄'

3년간 대출 실적 조사…아동도서는 '내가 조금 불편하면…'이 1위

▲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 전국 공공도서관에서 지난 3년간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빌린 환경 도서는 레이철 카슨이 쓴 '침묵의 봄'이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공공도서관 1천324곳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도서관 정보나루'에서 2018년 6월부터 지난 5월까지 환경 도서 대출 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침묵의 봄'은 살충제 사용 실태와 위험성을 알린 책으로, 대출 실적은 2만697건이었다. 이어 '고릴라는 핸드폰을 미워해', '두 번째 지구는 없다', '나는 풍요로웠고, 지구는 달라졌다', '파란 하늘 빨간 지구'가 2∼5위에 올랐다.

환경과 관련된 아동 도서 중에는 김소희가 쓰고 정은희가 그린 '내가 조금 불편하면 세상은 초록이 돼요'가 대출 1만3천269건으로 1위였다. 2위는 '생태 통로', 3위는 '무지개를 도시로 만드는 초록 슈퍼맨'으로 조사됐다.

도서관은 대출 상위 10위 안에 든 환경 도서를 대상으로 제목, 목차, 서평 등에 나오는 주제어 출현 빈도를 분석한 결과도 공개했다.

일반 도서에서는 '지구'가 76건으로 가장 많이 나타났고, '환경', '사람', '생명', '미래'가 뒤를 이었다. 아동 도서 주제어는 '환경', '지구', '플라스틱', '사람', 바다'가 1∼5위였다.

이에 대해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일반 도서는 환경 문제로 인한 미래 변화와 관계된 주제어가 많았으나, 아동 도서에서는 현재 상황을 극복하려는 키워드가 주로 노출됐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6월부터 지난 5월까지 1년간 환경 도서 대출 실적을 보면 상위 30권 가운데 15권이 기후변화를 다룬 책이었고, 10권은 쓰레기를 주제로 삼은 서적이었다고 국립중앙도서관은 전했다.

또 산업계에서 화두가 된 단어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도서의 올해 5월 대출량은 4월보다 162%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끝)


강소기업일보 / 현지훈 기자 ul1984@nate.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