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최재형에 낙인 공세…'남자박근혜' '최로남불'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6 12:00:31
  • -
  • +
  • 인쇄

與, 윤석열·최재형에 낙인 공세…'남자박근혜' '최로남불'

▲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연합뉴스TV 제공]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겨냥해 맹공을 퍼부었다.

감사원장 사퇴 17일 만인 전날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최 전 원장에 비판이 집중됐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최고위에서 "사직 17일만 입당은 사표 잉크도 마르기 전으로 우사인 볼트도 울고 갈 정도의 속도다. 가벼워도 너무 가벼운 행보"라며 "헌법 유린 행위에 대한 국민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권력 기관 수장들이 자리 먹튀, 인지도 먹튀를 하며 정치에 뛰어드는 것에서 엘리트 관료들의 특권 의식이 정말 목불인견의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백혜련 최고위원은 최 전 원장을 향해 "감사원의 근간인 독립성과 중립성을 무너뜨리는 반헌법적 행위"라면서 "무슨 명분으로 대선후보로 나서겠다는 것인지 의문이다. 함량 미달"이라고 지적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정치적 사익에 눈이 멀어 그 직을 이용해 정치적 중립을 차버린 최재형 씨는 최소한의 금도도, 책임감도, 비전도 없는 3무(無) 최로남불"이라며 "사정기관인 감사원과 검찰은 졸지에 정치 지망생의 철새 도래지가 됐다"고 했다.


윤 전 총장 비판도 줄을 이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의혹에 대한 합동감찰 결과와 관련해 "윤 전 총장이 검찰의 잘못을 덮기 위해 배당권 등을 남용했고 수사 감찰을 방해한 형사 처벌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정수석의 정당한 권한을 행사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으로 기소한 검찰의 기준을 그대로 적용하면 윤 전 총장의 감찰 방해와 수사 무마는 지상 최대의 극악무도한 중범죄"라고 강조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의 '세금을 걷어서 나눠줄 거면 안 걷는 게 좋다'는 발언을 겨냥, "남자 박근혜란 말도 있더라. 어차피 숨을 뱉을 텐데 왜 숨을 쉬십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SNS에 "윤 전 총장의 국가관이 우려스럽다. 화장실 가야 하는데 밥 먹을 필요가 있냐는 논리와 무엇이 다른가"라며 "낡은 국가관에 머물러 있음을 고백한 것"이라고 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검증 공세를 받는 부인에 대해 '제가 정치를 안 했으면 겪지 않아도 될 일'이라는 취지로 말한 것을 겨냥해 "가족관, 공직관은 어딘가 뒤집혀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끝)


강소기업일보 / 현지훈 기자 ul1984@nate.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