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건 "한미일, 한반도 평화 문제인식·나아갈 방향 일치"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1 12:04:19
  • -
  • +
  • 인쇄
'제8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
"한일, 정상회담 실무협의 성과 바탕으로 현안해결 지속 노력"

최종건 "한미일, 한반도 평화 문제인식·나아갈 방향 일치"

'제8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

"한일, 정상회담 실무협의 성과 바탕으로 현안해결 지속 노력"

▲ 공동 기자회견 하는 최종건 차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21일 오전 일본 도쿄 외무성 이쿠라 공관에서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를 마치고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는 미국이 도널드 트럼프 정권 시절이던 2017년 10월 18일 서울에서 열린 후 약 3년 9개월 만이며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는 처음이다. 2021.7.21 sewonlee@yna.co.kr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무산된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과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그동안의 실무 성과를 바탕으로 현안 해결을 위해 (한일 양국이) 지속해서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21일 도쿄에서 열린 제8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가 끝난 뒤 공동기자회견 모두 발언에서 "한미일 간, 특히 한일 간 협의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미일 협의회와 관련 "북한 문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며 "문제 인식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는 일치했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최 차관은 "한반도 비핵화는 긴 게임"이라며 "그것을 위해서는 한미일의 전략적 공조가 중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미국) 정부가 외교에 방점을 두고 있는 만큼 북한의 반응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이날 협의회에 대해 "4년간 중단됐던 한미일 차관 협의의 재복원이라고 보면 된다"며 "앞으로 저와 셔먼 부장관, 모리 차관의 협의가 한미일 공조에 중요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


강소기업일보 / 현지훈 기자 ul1984@nate.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