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국방장관 해임건의·국정조사" 쌍끌이 공세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1 12:29:04
  • -
  • +
  • 인쇄

野 "국방장관 해임건의·국정조사" 쌍끌이 공세

▲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21 toadboy@yna.co.kr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 국민의힘은 21일 청해부대 장병들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 국정조사 요구와 함께 서욱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 제출 카드까지 꺼내 들며 쌍끌이 공세를 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 등 무능한 군 수뇌부에 대한 문책성 경질도 즉각 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결단이 없다면 국회가 나서서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유체이탈 화법 그만하고 정중하게 국민들 앞에 나와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이 책임 있는 대통령의 도리"라며 민주당을 향해서도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에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경태 의원은 회의에서 "대통령이 사과하지 않고 국방부 장관을 질타하는 모습은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대한민국에 국군통수권자가 실종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정진석 의원은 SNS에서 "국익의 최전선을 지키는 그들에게 코로나 백신 맞히겠다고 신경을 쓴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대한민국 생명선을 지키는 영웅들을 국가가 이렇게 대접해도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박진 의원도 집단감염 사태는 정부의 직무유기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국가와 세계평화를 위해 일하고 있는 장병들에게 백신은 주지 못할망정 우리에게 총부리를 겨누고 있는 북한에 백신 지원을 하겠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이 가질 않는다"고 당 회의에서 말했다.

양준우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청해부대 장병의 서울공항 귀환을 두고 "아무 책임 없는 것처럼 관전자 모드를 취하는 청와대의 행보는 분노만 부채질할 뿐"이라며 "청와대는 서욱 장관의 '사과 대행 서비스'가 안락할진 모르겠으나, 국민들은 이 모든 행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끝)


강소기업일보 / 현지훈 기자 ul1984@nate.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