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사필귀정…대통령 측근 비호 사과하라"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1 12:28:27
  • -
  • +
  • 인쇄
崔 "민의왜곡 용납 않겠단 의지"…元 "최대 수혜자는 文대통령"

野 "사필귀정…대통령 측근 비호 사과하라"

崔 "민의왜곡 용납 않겠단 의지"…元 "최대 수혜자는 文대통령"

▲ 최재형 전 감사원장, 국민의힘 대변인단과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국민의힘 대변인단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2021.7.20 toadboy@yna.co.kr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21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수 경남지사의 유죄 확정판결에 당연한 결과라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김 지사의 '댓글 조작' 혐의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을 향해서도 즉각적인 사과와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여론조작을 통해 민주주의를 짓밟은 중대하고도 파렴치한 행위에 대한 당연한 결과"라고 밝혔다.

아울러 "선고 때마다 사법부를 비난하며 법치주의를 부정하고 김 지사 감싸기에만 급급했던 민주당, 총선을 앞두고 경남을 찾아 보석으로 풀려난 김 지사를 대동하며 '측근 지키기'로 국민에게 혼란을 준 문 대통령 역시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너무 늦게 정의가 실현됐다"며 "대통령의 임기를 다 마친 이 시점에야 겨우 확정판결이 났다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누구보다도 민주당과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입장에 있다"면서 "허위 가짜뉴스로 선거 결과를 뒤집었는지 입장을 밝히고 정중하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대권 주자들도 가세했다.

국민의힘 소속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오전 입장문을 내고 "민의 왜곡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사법부의 의지로 평가하고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오늘날 여론조작은 자유민주주의의 최대 위협"이라며 "이번 판결로 우리 정치에서 여론조작이 더는 발붙이지 못하는 계기 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SNS에서 "사필귀정"이라며, "김명수 대법원 체제의 집요한 사법 왜곡의 우려에도 진실은 승리했다. 이동권 대법관을 비롯한 재판부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명 '드루킹' 사건의 사실상 최대 수혜자인 당시 민주당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을 향해 직접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국민의당은 안혜진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대법원의 판결로 이 땅에 최소한의 양심은 존재하고 있다는 점에 작은 위안이 되었다"면서도 "권력의 비호 아래 재판조차 차일피일 미루어지더니 지사 임기가 거의 다 끝나가는 시점인 점에 판단된 것이 씁쓸하기만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범죄의 엄중함으로 봤을 때 무기징역도 무겁지 않다"면서 "처벌이 엄하지 못하면 현 정권은 군사 독재 정권보다 못한 내로남불 정권으로 낙인찍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권은희 원내대표는 SNS에 글을 올리고 "문재인 대통령은 19대 대선에서 안철수 후보자에 대한 댓글 조작으로 선거에 영향을 미친 부정에 대해 입장을 밝히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끝)


강소기업일보 / 현지훈 기자 ul1984@nate.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