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구 시민과 의료진 덕에 1차 확산위기 넘겨"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1 12:32:12
  • -
  • +
  • 인쇄
"국힘 답 지속적으로 기다려…합당 의지 있는지 모르겠다"

안철수 "대구 시민과 의료진 덕에 1차 확산위기 넘겨"

"국힘 답 지속적으로 기다려…합당 의지 있는지 모르겠다"

▲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1일 "문재인 정부가 그전 정권과 국민들이 만들어 놓은 방역 시스템을 정권의 실력인 양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대구동산병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현재 방역 정책이 여러 가지로 허점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구체적으로 "우선 비과학적이고, 국민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다"며 "국내 불법체류자 40만명 등 사각지대가 그대로 방치되고 있다. 청해부대 사건도 그런 맥락에서 발생한 사건"이라고 언급했다.

안 대표는 "방역은 대한민국이라는 국가의 실력이지, 한 정권의 실력이 아니다"라며 정부의 K방역 홍보를 꼬집었다.

이어 "반면에 백신 수급은 그 정권의 실력"이라며 "현재 백신 수급 상황이 이렇게까지 된 것은 정권이 실력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전날 윤 전 총장이 대구를 찾아 '초기 코로나19 확산이 대구 아닌 다른 지역이었다면 민란이 일어났을 것'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인 것에 대해선 "그때 사실 많은 전문가가 대구를 넘어 전국 확산 직전에 와 있다는 걱정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그때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높은 시민의식, 전국에서 모인 의료진의 헌신적 봉사 덕분에 전국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있었고, 1차 고비를 넘길 수 있었다"고 에둘러 답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과의 합당 논의에 대해 "어제 일주일만의 회동에서 별다른 답을 듣지 못해서 저희가 오늘 또 만나자고 요구했다"며 "지속적으로 국민의힘의 답을 기다리는 상황이다. 국민의힘이 과연 의지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끝)


강소기업일보 / 현지훈 기자 ul1984@nate.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