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측 "손검사가 고발장 전달했다면 尹에 관리책임…사과할 것"

오남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9 11:27:52
  • -
  • +
  • 인쇄

尹측 "손검사가 고발장 전달했다면 尹에 관리책임…사과할 것"
 

▲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캠프 윤희석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소기업일보=오남진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 윤희석 대변인은 9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의 도의적 책임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현직 검사가 정당하지 못하게 인식될 만한 일을 했다는 점에서 관리 책임(부실) 얘기가 나올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변인은 "그 점(관리 책임 부실)은 인정할 수 있지만, 그것이 직접 (고발) 사주라는 단어를 쓸 수 있을 만한 일은 아니지 않은가"라며 "손준성 검사가 그런 일을 했다면 관리 책임에 대해 국민께 사과할 용의가 충분히 있다"고도 했다.

손 검사는 윤 전 총장이 재직 중이던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전달해 야당이 고발하게끔 사주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윤 대변인은 이번 의혹을 두고 "문서의 진위나 김 의원이 연루된 문서 전달 과정 등은 그들만의 진실게임"이라며 "고발장 작성을 윤 전 총장이 지시했다는 등의 관계가 없다면 저희와는 아무 상관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https://youtu.be/6nka-VJTGqs]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