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의원들 도쿄서 합동회의…"새 정부 출범 계기 활용해야"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8 10:52:40
  • -
  • +
  • 인쇄

한일 의원들 도쿄서 합동회의…"새 정부 출범 계기 활용해야"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한국과 일본의 국회의원들이 18일 일본 도쿄에서 만나 한일관계 개선 방안을 모색했다.

한일 양국의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관계 개선을 도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날 오전 일본 중의원 제2의원회관에선 한일의원연맹 산하 조선통신사위원회와 일본 측 조선통신사교류회의 합동회의가 열렸다.

한국 측에선 조선통신사위 위원장인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석기 의원, 박진·성일종·이철규 의원(이상 국민의힘 소속),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등 6명이 참석했다.

일본 측에선 조선통신사교류회 위원장인 가와무라 다케오 전 관방장관과 니시무라 아키히로 일한의원연맹 사무국장, 오쿠노 신스케 자민당 인사위원장을 비롯해 기타무라 세이코·다니가와 야이치·나가시마 아키히사 등 집권 자민당 소속 전·현직 의원 6명이 참석했다.

정 부의장은 모두발언에서 "일본에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내각이 막 출범했고, 한국에선 내년 봄 새 정부가 출범한다"며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다고 하는데 새 정부 출범 계기를 양국이 지혜롭게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 멀리 보고 함께 가야 할 시점"이라며 "제2의 김대중-오부치 선언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와무라 전 관방장관은 일본 에도(江戶)시대 조선통신사가 일본을 12차례 방문한 역사를 언급하면서 한국 의원단의 방일을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들의 방문을 계기로 일한·한일 관계도 진전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16일 일본을 방문한 조선통신사위 의원들은 오는 20일까지 머물며 일본 정치권 인사 등과 만난다.

조선통신사위 소속 의원들의 일본 방문은 2018년 8월 이후 3년 3개월 만이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