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치료제 이달 총3만1천명분…65세이상·면역저하자 우선 투약

오남진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2 11:11:45
  • -
  • +
  • 인쇄
초도물량 2만1천명분 내일 도착…14일부터 투약 시작
이달 말까지 1만명분 추가 도입…재택치료·생치센터 입소자 대상
치료제 복용시 의료진이 매일 이상증상 여부 모니터링

먹는치료제 이달 총3만1천명분…65세이상·면역저하자 우선 투약

초도물량 2만1천명분 내일 도착…14일부터 투약 시작

이달 말까지 1만명분 추가 도입…재택치료·생치센터 입소자 대상

치료제 복용시 의료진이 매일 이상증상 여부 모니터링

 

 


[강소기업일보=오남진 기자] 코로나19의 국면을 바꿀 것으로 기대되는 경구용(먹는) 치료제가 오는 14일부터 국내에서 처음으로 사용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화이자사(社)의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초도물량 2만1천명분이 13일 국내에 도착해 하루 뒤인 14일부터 바로 처방 및 투약에 들어간다고 12일 밝혔다.

이달 말까지 1만명분이 추가로 도입되면서 총 3만1천명분이 1월 중으로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다.

 



이번에 도입되는 먹는 치료제는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무증상자 등을 제외하고 증상이 나타난 후 5일 이내,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중등증(경증과 중증 사이) 환자를 대상으로 투약하게 된다.


초도물량은 그중에서도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가운데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대상자에게 우선 투약할 계획이다.

재택치료자는 비대면 진료를 받고 각 지방자치단체 또는 담당약국을 통해 치료제를 전달받게 되며,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는 전담 의료진을 통해 투약이 이뤄진다.

담당 의료진은 매일 대상자의 치료제 복용 및 이상증상 발생여부를 점검하고, 필요할 경우에 대면 진료를 연계한다.

 



특히 치료제와 함께 복용해선 안 되는 의약품이 다수 있어 의사의 처방 없이 복용하는 것은 위험한만큼 처방 이력 관리 등도 철저히 할 계획이다.

정부는 "다른 나라에 비해 상당히 빠르게 먹는 치료제가 도입된 것"이라며 "확진자의 감염 확산을 늦추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다만 정부는 "세계적으로 치료제 수요가 높아지면서 국내 초기 도입 물량이 충분하지 않은 만큼, 우선적으로 대상자를 선정했다"며 "이후 공급량, 환자 발생 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투약대상을 조정·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