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간이검사서 49명 양성"…대규모 집단감염 현실화 우려

오남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7 10:57:08
  • -
  • +
  • 인쇄
부대장 "대량 확진 불가피해 보이는 상황"…장병 가족들에 공지
전문가 "실제 확진자 가능성 커…간이검사 음성이라도 분리조치해야"

"청해부대 간이검사서 49명 양성"…대규모 집단감염 현실화 우려

부대장 "대량 확진 불가피해 보이는 상황"…장병 가족들에 공지

전문가 "실제 확진자 가능성 커…간이검사 음성이라도 분리조치해야"

 

▲ 해외파병' 청해부대서 코로나19 6명 확진…집단감염 우려 (서울=연합뉴스) 해외에 파병된 해군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6명 발생해 군 당국이 비상조치에 착수했다. 사진은 문무대왕함 자료사진. 2021.7.15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강소기업일보=오남진 기자] = 현재 7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해군 청해부대 34진 장병 중 49명이 추가 간이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 보건당국에 의뢰한 승조원의 유전자증폭(PCR) 전수검사 결과가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규모 집단감염 우려가 점점 현실화하는 양상이다.

17일 복수의 군 소식통에 따르면 청해부대 34진 부대장은 이날 새벽 부대원 가족들에게 간이검사 진행 상황과 부대원 생활 등의 내용을 담은 '공지'를 전달했다.

부대장은 공지에서 "어제(15일) 15시경(현지시각) PCR 검사 결과에 앞서 첫 50명에 대한 항원검사 결과가 나왔는데 1명을 빼고 모두 양성이 나왔다"며 "PCR 검사 결과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대량 확진이 불가피해 보이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50명에 대해 신속항원검사 키트로 한 간이검사에서 49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부대장은 "지난 6명의 확진자가 생겼을 때 사전 항원검사 결과도 모두 양성이 나왔었다"고 설명했다.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사용한 간이검사는 검체 채취 이후 결과를 확인하는 데까지 15분밖에 걸리지 않는 장점이 있지만 PCR 검사보다 부정확한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전문가들은 위음성률(양성인데 음성으로 잘못 나오는 비율)에 비해 위양성률(음성인데 양성으로 잘못 나오는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다고 밝혀, 이번의 경우 PCR 검사에서도 실제 확진판정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와 관련, "물론 PCR 검사를 해야겠지만 간이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온 경우에는 실제로 환자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봐야 한다"며 "특히 배니까 같은 공간에서 장기간 반복해서 접촉하니 감염 확산 위험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간이검사에서 양성이 많았다면 확진자가 이미 많이 있는 걸로 봐야 한다"며 "양성은 당연히 분리해야 하고, 간이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더라도 최대한 그 안에서도 공간 분리를 해주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현재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은 함정의 구역 자체를 통째로 구분해 침실과 식사공간 등을 코호트(동일집단) 수준으로 분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면서 PCR 결과를 기다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무대왕함에서는 이날 오전 6시 기준 처음 폐렴 증세를 호소해 현지 병원에 입원 중인 1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최초 확진자가 확인된 지난 15일(집계일 기준) 이후 누적 확진자는 7명이다.

이 밖에 이날 오전 1시께 승조원 5명이 폐렴의증(疑症·의심증세)으로 현지병원에서 외진 후 입원해 치료를 받는 등 현재까지 입원 환자는 총 12명(확진자 2명 포함)으로 늘었다.

합참은 49명이 양성으로 확인된 간이검사 결과를 유의하면서도 함정 내에 필요한 조치를 하면서 PCR 검사 결과를 신중하게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합참 관계자는 "부대장이 현지 상황을 가족들에게 자세히 알려주고 안전하게 귀국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글을 공유한 것으로 안다"며 "간이검사 결과인 만큼 PCR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

강소기업일보 / 오남진 기자 weeoh@naver.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