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국에 5년간 7천700억 투자, 5조6천억 경제파급효과"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9 10:43:45
  • -
  • +
  • 인쇄
'오징어 게임' 글로벌 히트 속 파트너사들 모아 '동반성장' 강조

넷플릭스 "한국에 5년간 7천700억 투자, 5조6천억 경제파급효과"

'오징어 게임' 글로벌 히트 속 파트너사들 모아 '동반성장' 강조
 

▲ 넷플릭스 파트너 데이 미디어 온라인 행사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킹덤'부터 '오징어 게임'까지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의 세계적 히트를 기반으로 사회 경제적 효과에도 일조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나섰다.

넷플릭스는 29일 넷플릭스 파트너 데이 미디어 온라인 행사를 열고 넷플릭스가 한국에 투자해 다양한 산업 전반에 영향을 끼친 부분과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소개했다.

먼저 강동한 한국 콘텐츠 총괄 VP(Vice President)는 "지금까지 80개의 한국 작품을 190개 국가에 보여줬다. 5년간 7천700억원을 투자했고, 올해도 약 5천500억원의 투자를 약속하며 한국 콘텐츠 업계와 같이 성장 중"이라고 '동반 성장'을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넷플릭스가 국내 플랫폼들의 성장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강 VP는 "한국 콘텐츠가 세계적인 대중문화 트렌드의 하나로 도약하는 의미 있는 해"라며 사회 전반에 화두를 던진 사회 고발 밀리터리극 'D.P'와 미국을 포함해 66개국에서 넷플릭스 인기 순위 1위를 차지한 '오징어 게임'을 언급했다.

그는 이어 "5년간 7천700억원을 투자한 결과 다양한 산업에서 5조 6천억원의 경제적 효과를 냈고 일자리는 1만6천개를 생산했다. 패션, 푸드 등 한 발 떨어진 산업에서도 약 7조7천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성규 피지컬 프로덕션 총괄 디렉터는 "가장 밀접하게 영향을 미치는 영역은 역시 콘텐츠 제작과 배급이다. 기획부터 촬영, 후반 작업과 배급에 이르는 모든 작업을 함께하며 다양한 후방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킹덤'의 경우 조선 시대 좀비를 스크린에 구현하기 위한 특수분장과 특수시각효과(VFX), 색 보정, 음향 등이 필요했고 '승리호'의 광활한 우주 구현 역시 마찬가지였다는 데 넷플릭스 측 설명이다.

이날 행사에는 특수분장, 색 보정, 음향, VFX, 더빙과 자막 등을 담당하는 파트너사 관계자들도 참석해 넷플릭스와의 작업 과정을 소개했다.

특수분장 전문기업 셀의 황호균 대표는 "영화 '기생충' 속 수석과 복숭아, 영화 '반도'의 좀비까지 모두 우리 손길을 거친 특수분장의 영역"이라며 "넷플릭스와의 첫 작품은 '옥자'였고 이후 '킹덤', '스위트홈', '고요의 바다'에도 참여했다. '킹덤:아신전'의 경우 150일간 3천여 명의 좀비를 작업했고 1t 이상의 가짜 피를 사용했다"고 했다.

그는 "한국 콘텐츠의 세계적 성장과 함께 특수분장 아티스트들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것도 의미가 크다. 해외 진출 기회도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VFX 업계 선두주자 덱스터스튜디오 DI본부의 박진영 이사는 "덱스터스튜디오의 기술력에, UHD(초고화질)와 HDR, 4K 등 최신 기술을 반영한 넷플릭스의 가이드가 더해져 한층 뛰어난 작업을 선보일 수 있다"고 했다.

같은 분야 웨스트월드의 손승현 대표는 "우리 인력은 2018년 설립 당시에는 10명에 불과했으나 현재 170명"이라며 지난 10년간 웨스트월드를 비롯한 국내 VFX 업체 평균 매출액은 4배 가까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더빙 및 자막 전문 기업 아이유노SDI그룹의 오혜석 글로벌 고객 디렉터는 "자막과 더빙이 단순한 번역을 넘어 감동과 재미까지 전달하는 현지화의 중요한 역할로 인식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