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역 1만8천세대 주택 건립안, 서울시 심의 통과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9-30 09:00:26
  • -
  • +
  • 인쇄

신풍역 1만8천세대 주택 건립안, 서울시 심의 통과
 

▲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413-8번지 일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서울 지하철 신풍역 일대에 1만8천세대에 이르는 공동주택 건립이 가능해졌다.

서울시는 지난 29일 제16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영등포구 신길동 413-8번지 일대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1만8천713세대에 이르는 공동주택 건립이 가능해졌다고 시는 설명했다. 공동임대주택 281세대도 들어설 예정이다.

대상지는 지하철 7호선 신풍역 일대로, 2024년 신안산선이 개통하면 더블역세권이 된다.

계획안은 신풍역세권 내 2종 일반주거지역을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하고, 공동주택 외 노인복지시설·아동복지시설·공영주차장·어린이공원 등을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날 회의에서는 관악구 미림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안도 수정 가결됐다.

대상지는 서울대 주변 고시촌을 포함한 지역으로, 내년 경전철 신림선 역사가 개통한다.

이번 계획은 인접한 2개의 지구단위계획구역을 통합해 그동안 개발이 미진한 특별계획구역을 축소하고, 청년 창업·문화 거점 공간을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