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 정착단계별 주거지원…'생활서비스 최소기준' 마련

오남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9 11:00:44
  • -
  • +
  • 인쇄
해수부, '어촌지역 활성화 대책'…공동주택 공급 검토

어촌 정착단계별 주거지원…'생활서비스 최소기준' 마련

해수부, '어촌지역 활성화 대책'…공동주택 공급 검토
 

▲ 제주 와도의 해녀들 (서울=연합뉴스) 5월 7일 오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와도 앞 해상에서 해녀들이 물질을 하고 있다. 2021.29.[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강소기업일보=오남진 기자] 정부는 29일 공개한 '어촌지역 활성화 대책'을 통해 어촌 생활의 단점으로 여겨왔던 주거, 교육, 의료 등을 개선하기로 했다.

우선 어촌으로의 이주를 꺼리는 가장 큰 요인 중 하나인 열악한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해 이주 단계별 맞춤형 주거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주 초기에는 어촌생활을 체험할 수 있도록 '귀어인의 집'을 제공한다. 예비 귀어인들은 여기에 머물면서 양식업, 어업 등의 기술을 배울 수도 있다.

정부는 내년에 귀어인의 집 6개를 먼저 설치해 운영한 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어촌 내 빈집을 리모델링해 청년과 귀어·귀촌인에게 임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정부는 내년에 3개 지역에서 시범사업을 한 후 2023년부터 연간 10개 지역으로 늘릴 예정이다.

정착이나 장기 거주단계에 접어든 귀어인에게는 해양수산부와 국토교통부가 공동으로 '주거플랫폼 사업'을 통해 장기 임대용 공동주택을 공급한다.

해수부는 중장기적으로 주택 수요를 고려해 공동주택을 지어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아울러 어촌에서도 교육, 의료, 문화, 교통 등 최소한의 생활 수준을 누릴 수 있도록 '어촌지역 생활서비스 최소기준'을 마련하고 관련 기반 시설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국가어항 등 주요 지역별로 의료·교육 등 생활서비스 거점센터를 설치한다.

정부는 이런 계획들을 통해 2030년 어촌 평균소득 8천만원을 달성하고, 어가 인구를 현재와 비슷한 수준인 10만명으로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어가 인구는 지난해 기준 10만5천명으로 전년보다 13.2% 감소했다.

어촌지역의 65세 이상 고령층 인구 비율은 36.2%로 2015년보다 5.7%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전국평균(15.7%)보다도 2배 이상으로 높아 인구 고령화가 심각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