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탓 올해도 세계관광업 2천386조원 손실"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9 10:46:02
  • -
  • +
  • 인쇄
유엔기구 분석…회복 걸림돌로 백신 불평등·변이 지목

"팬데믹 탓 올해도 세계관광업 2천386조원 손실"

유엔기구 분석…회복 걸림돌로 백신 불평등·변이 지목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가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올해 전 세계 관광업계 손실이 2조 달러(2천386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고 28일(현지시간) 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UNWTO는 올해 국제 관광객 수는 팬데믹 전인 2019년 15억 명보다 70∼75% 낮을 것으로 내다보며 이러한 감소세가 지난해와 비슷하다고 했다.

팬데믹 영향으로 가장 심한 피해를 본 분야 가운데 하나인 관광 업계의 지난해 손실액도 2조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코로나19 이전 관광 분야는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 합계와 일자리의 10%가량을 차지했다.

최근 남유럽 일부 국가 등은 백신 접종률 증가 등에 힘입어 관광업계가 잠시 활기를 띠기도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 등 영향으로 다수 국가가 다시 여행을 제한하거나 봉쇄조치에 들어가면서 내년도 관광 업계의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UNWTO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국가의 21%인 46개 나라가 국경을 완전히 걸어 잠갔고, 55개 나라는 외국 관광객들의 입국을 부분적으로 제한하고 있다.

주라브 폴롤리카슈빌리 UNWTO 사무총장은 "최근의 개선에도 고르지 않는 전 세계 백신 접종률과 델타·오미크론과 같은 변이 출현은 관광업계 회복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관광 산업의 역사적 위기이지만, 관광산업은 다시 빠르게 회복할 힘을 갖고 있다"며 "2022년은 올해보다 나은 해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