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의 날·반도체산업협회 30주년 기념식…역대 최대 52명 포상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2 10:30:39
  • -
  • +
  • 인쇄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금탑산업훈장, 와이아이케이 최명배 대표 은탑산업훈장

반도체의 날·반도체산업협회 30주년 기념식…역대 최대 52명 포상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금탑산업훈장, 와이아이케이 최명배 대표 은탑산업훈장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 국가 주력산업인 반도체 산업의 성과와 위상을 대내외에 알리고 반도체 산·학·연의 노고를 격려하는 '제14회 반도체의 날' 기념식이 22일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열렸다.

반도체의 날은 우리나라 반도체 수출이 최초로 연 100억달러를 돌파한 1994년 10월을 기념해 제정됐으며, 2008년부터 매년 10월에 기념식이 개최됐으나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한 달여 늦게 열렸다.

올해는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창립 30주년도 겹쳐 이날 기념식의 의미가 더 컸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축사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공급망 불안 등에도 우리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는 반도체 업계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글로벌 공급망 재편 움직임에 대응해 민관의 유기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이와 함께 정부의 반도체 산업 육성 종합 전략에 따른 'K-반도체 벨트 구축'이 빠르게 실현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향후 민간 투자를 더욱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세계 최고의 반도체 공급망을 구축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를 위해 민관 공동투자를 토대로 3천500명의 석·박사급 인력양성사업을 추진하고, 1천200명 규모의 반도체 전공 트랙을 신설하는 등의 전문인력 양성 계획을 거듭 밝혔다.

또 내달 '한-미 반도체 파트너십 대화'를 열어 양국이 실질적인 반도체 협력 사업을 추진할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선 반도체 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포상도 이뤄졌다.

역대 가장 많은 52명이 상을 받았으며, 정부가 지난 5월 발표한 'K-반도체 전략'에 따라 최고상도 '은탑'에서 '금탑'으로 격상됐다.

세계 최고 모바일·서버용 D램 개발 및 양산에 기여한 삼성전자[005930] 이정배 사장이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받았고, 국내 최초 메모리 테스트 장비의 국산화를 이끌고 반도체 장비 수출에 있어 선봉장 역할을 한 와이아이케이[232140]의 최명배 대표가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산업포장은 원익아이피에스 이현덕 대표, SK하이닉스[000660] 이성재 부사장, DB하이텍[000990] 이상기 부사장이 각각 받았다.

유공자 포상에 이어 반도체산업협회는 2030 비전과 전략에 관한 '협회 비전 선포식'과 함께 창립 30주년을 맞은 협회의 역사가 담긴 '한국반도체산업협회 30년사' 봉정식을 진행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