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CEO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서 가장 큰 작품 될 수도"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8 10:24:58
  • -
  • +
  • 인쇄

넷플릭스 CEO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서 가장 큰 작품 될 수도"
 

▲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 겸 최고 콘텐츠 책임자(CCO)가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언급하며 "넷플릭스가 현재까지 선보인 모든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테드 사란도스는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코드 콘퍼런스(Code Conference) 2021'에서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또 "대부분의 국가에서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 '오늘의 톱(TOP) 10' 1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공개 후 9일이 지난 지금, 추이로 보면 넷플릭스의 비영어권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코드 콘퍼런스'는 글로벌 기업의 리더들과 언론인 등이 모여 현시대의 흐름에 대한 토론을 나누는 연례행사로, 올해는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워너 브라더스의 제이슨 킬라, AMD의 리사 수 등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석했다.

456억원의 상금을 건 생존 서바이벌을 그린 '오징어 게임'은 한국 드라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에서 '오늘의 톱(TOP) 10' 1위에 등극한 데 이어 말레이시아, 볼리비아, 베트남, 싱가포르, 오만, 에콰도르, 인도네시아, 카타르, 태국, 필리핀 등의 국가에서도 정상을 차지했다.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9개 국가에서도 상위권에 올랐으며, 이베이 등 온라인 쇼핑몰에서 달고나 만들기 재료, 양은 도시락, 등장인물의 의상 등이 판매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https://youtu.be/ZHtYNOcYuac]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