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파병 해군 청해부대서 대규모 '집단감염'…61명 추가 확진(종합)

오남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8 10:11:58
  • -
  • +
  • 인쇄
결과통보대상 101명 중 3분의 2 확진 판정·누적 68명…확진자 큰폭으로 늘 듯
장병 전원 이송 공중급유수송기 2대 오후 출발 예정…함정 인수 150명 긴급파견

해외파병 해군 청해부대서 대규모 '집단감염'…61명 추가 확진(종합)

결과통보대상 101명 중 3분의 2 확진 판정·누적 68명…확진자 큰폭으로 늘 듯

장병 전원 이송 공중급유수송기 2대 오후 출발 예정…함정 인수 150명 긴급파견

 

▲ 청해부대 61명 코로나 추가 확진…대규모 집단감염 현실화 (서울=연합뉴스) 해외에 파병된 해군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에서 6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68명으로 늘어 대규모 집단감염 우려가 현실이 됐다. 사진은 문무대왕함 자료사진. 2021.7.18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소기업일보=오남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아프리카 파병 해군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에서 대규모 집단감염 우려가 현실이 됐다.

18일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현재 문무대왕함에서 결과를 통보받은 승조원 101명 중 6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결과 통보 대상의 3분의 2가 확진된 것이다.

이로써 최초 확진자가 확인된 지난 15일(집계일 기준) 이후 누적 확진자는 사흘 만에 총 68명으로 늘었다.

합참은 "현지 보건당국에 의뢰한 승조원 300여명에 대한 PCR 전수검사 중 101명의 결과를 통보받았다"며 "기존 확진자 7명을 포함해 68명이 양성, 33명이 음성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200명에 대한 PCR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아 확진자는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이날 승조원 3명이 폐렴의증(疑症·의심증세)으로 현지병원에서 외진 후 입원해 치료를 받는 등 현재까지 입원 환자는 총 15명(확진자 3명 포함)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중증으로 집중관리를 받는 환자는 3명으로 공군 수송기로 후송이 가능할 것으로 의료진은 판단하고 있다고 합참은 전했다.

이에 청해부대 장병들의 귀국을 위해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가 이날 오후 아프리카 현지로 출발할 예정이다.

수송기에는 백신접종을 완료한 대령급 장교와 함정 운용을 위한 필수 인력 약 150명으로 구성된 긴급파견부대가 탑승해 청해부대 34진으로부터 문무대왕함을 인수한 뒤 한국까지 운항한다.

이번 이송 작전에 투입될 KC-330은 전투기 급유는 물론 국외 재해·재난 때 국민 수송, 해외 파병부대 화물·병력 수송, 국제 평화유지 활동 지원 등의 임무 수행을 위해 2019년 1호기를 도입했고, 현재 4대를 운용 중이다.

전폭 60.3m, 전장 58.8m, 전고 17.4m로, 연료탱크와 후미의 급유 장치를 제외하면 나머지 부분은 여객기와 동일해 최대 300여 명의 인원과 47t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다.

최대 속도는 마하 0.86, 최대 순항고도는 약 1만2천600m이며, 최대 항속 거리는 약 1만5천320㎞다.

작년 7월에도 코로나19가 확산한 이라크에서 귀국을 희망하는 파견 근로자 290여 명의 특별수송을 위해 KC-330 2대가 활용된 바 있다.

군 당국은 이를 위해 관련 국가 및 관계 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했다고 합참은 덧붙였다.

강소기업일보 / 오남진 기자 weeoh@naver.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