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의 질, 건강 구석구석에 영향"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2 10:34:49
  • -
  • +
  • 인쇄

"수면의 질, 건강 구석구석에 영향"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 수면의 질이 혈압, 당뇨병, 비만, 심혈관 질환 등 건강 구석구석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 의대 심혈관 역학 교수 누르 마카렘 박사 연구팀이 2017~2018년 전국 보건·영양조사(NHANES)에 참가한 성인 4천559명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0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하루 평균 수면시간, 취침-기상 시간의 일치, 잠드는 데 걸리는 시간, 코골이 등 수면장애, 낮의 지나친 졸음 등을 토대로 수면 건강 점수를 매기고 점수에 따라 전반적인 수면 건강을 상-중-하로 분류했다.

NHANES의 자료에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건강통계의 일환으로 진행한 건강검진 자료도 포함돼 있었다.

전체적인 분석 결과 수면 건강 상위 그룹은 하위 그룹보다 고혈압 위험이 66%, 당뇨병 위험이 58%, 비만 위험이 73%, 복부 비만 위험이 6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쉽게 잠이 들고 코를 골고 자는 일이 거의 또는 전혀 없고 낮에 졸리지 않는 사람은 그 반대인 사람에 비해 고혈압 위험이 46%, 당뇨병 위험이 51%, 비만 위험이 58%, 복부 비만 위험이 54% 낮았다.

또 하루 수면시간이 7~9시간인 사람은 수면 시간이 너무 짧거나 지나치게 긴 사람보다 고혈압 위험이 29% 낮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일정한 시간에 자고 깨는 일관된 수면 습관과 주말, 주중 구분 없이 하루 7~8시간 잠을 자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또 잠자리에 들기 전 알코올이나 카페인 섭취 또는 과식을 하지 않는 것 역시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 결과는 화상 회의로 열린 미국 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