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병 사건' 인사 불만 따른 범행 가능성…경찰 다각도 수사

오남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3 08:59:40
  • -
  • +
  • 인쇄
범행 동기 따라 죄명 변경될 수도

'생수병 사건' 인사 불만 따른 범행 가능성…경찰 다각도 수사

범행 동기 따라 죄명 변경될 수도
 


[강소기업일보=오남진 기자] = 서울 서초구의 한 회사에서 발생한 이른바 '생수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인사 불만으로 인한 범행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된 30대 직원 강모씨가 최근 자신의 지방 발령 가능성을 접하고 불만을 품었을 수 있다는 동료의 진술을 확보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다만 한두 명의 진술로 동기를 확정 지을 수는 없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다각적으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행 경위 등을 살펴 범행에 사용된 독성 물질 종류와 범행 동기 등이 추가로 확인되면 강씨에게 적용한 죄명을 변경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앞서 지난 18일 서초구 양재동의 회사 사무실에서 남녀 직원 2명이 책상 위에 놓여 있던 생수병의 물을 마신 뒤 쓰러졌다. 피해 여성 직원은 의식을 회복했으나, 남성 직원은 아직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사에서는 지난 10일에도 강씨와 과거 사택에서 함께 살았던 다른 직원이 탄산음료를 마신 뒤 쓰러지는 일이 발생했다.

경찰은 두 사건이 모두 강씨의 소행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강씨는 두 번째 사건 이튿날인 19일 무단결근 후 관악구의 자택에서 독극물을 마시고 숨진 채 발견됐다. 집에서는 지문 감식 흔적 등이 있었고, 여러 독극물과 함께 특정 독극물 관련 논문을 휴대전화로 찾아본 흔적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