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국산 멍게 보기 힘들어진다…고수온에 8월 생산량 48%↓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1 09:11:43
  • -
  • +
  • 인쇄
수산업관측센터 "출하시기 앞두고 대부분 폐사…고수온 피해 이달까지 지속"

올가을 국산 멍게 보기 힘들어진다…고수온에 8월 생산량 48%↓

수산업관측센터 "출하시기 앞두고 대부분 폐사…고수온 피해 이달까지 지속"

 

▲ 고수온으로 폐사한 멍게 [국립수산과학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 올여름 고수온 현상이 장기간 이어진 탓에 가을 출하를 앞두고 멍게 생산량이 급감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멍게 생산량은 575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2% 줄었다. 평년보다는 74.8% 감소했다.

이는 7∼8월 멍게 생산을 담당하는 경북과 강원지역의 생산량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경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2.6% 적은 14t을, 강원은 39.2% 줄어든 561t을 생산했다.

출하를 기다리고 있는 멍게 물량도 부족하다.

지난달 멍게 잔여시설량은 20만 봉으로 작년(30만 봉)보다 34.2% 적었다.

이 중 경북 지역의 잔여시설량은 11만 봉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늘었지만, 강원은 7만 봉으로 32.0% 줄었다.

경북·강원 지역에 앞서서 2∼6월에 멍게 출하를 종료한 경남의 잔여시설량은 2만 봉으로 81.1% 감소했다.

멍게 생산량이 급감했음에도 가격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멍게 산지가격은 ㎏당 3천168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천172원)과 비슷한 수준이다다.

공급량이 크게 줄었음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외식과 수산물 소비가 급감했기 때문이라고 수산업관측센터는 분석했다.

수산업관측센처 관계자는 "고수온과 8월 중순이후 태풍의 영향으로 출하 시기를 맞은 멍게 대부분이 폐사했고 남은 출하가능 물량도 거의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이번 달까지 고수온에 의한 피해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 향후 멍게 생산량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올해 고수온 특보 발령 기간은 7월 15일부터 지난달 26일까지 모두 43일로 지난해 발령기간(8월14일∼9월4일)보다 21일 길었다.

올해 고수온 특보 기간 중 피해 신고는 지난달 24일을 기준으로 7개 시·도에서 260건 접수됐다.


강소기업일보 / 이재원 기자 jaewlee9812@gmail.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