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매체 "오징어게임 진짜 주인공은 南대권주자들"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5 08:45:07
  • -
  • +
  • 인쇄
"권력에 환장한 정치인들이 대권위해 맹수마냥 으르렁"

북한매체 "오징어게임 진짜 주인공은 南대권주자들"

"권력에 환장한 정치인들이 대권위해 맹수마냥 으르렁"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최근 세계적으로 인기몰이 중인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남측의 대선 정국을 빗대며 대선주자들이 권력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5일 '오징어게임의 진짜 주인공들' 제목의 기사에서 "(남측 대선)후보들 간의 인신공격과 막말 비난전이 극도에 달하고 각종 비리 의혹을 파헤치며 상대를 물어 메치기 위한 혈투가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선이라는 게임에서 과연 누가 승자가 되느냐를 놓고 벌어지고 있는 싸움은 최근 국제사회의 비난과 규탄을 자아내는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주인공들도 무색하게 할 정도"라고 비아냥댔다.

매체는 경제상황이 어려운 참가자들이 거액의 상금을 놓고 잔인한 경쟁을 벌이는 드라마 내용을 언급하며 "빚더미에 올라앉은 인생의 낙오자들이 오직 거액의 상금을 위해 인간성을 잃고 남을 해치기에 골몰하는 것이나, 권력에 환장한 정치인들이 대권을 위해 맹수마냥 서로 으르렁거리는 것이나 매한가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징어게임 속의 진짜 주인공들은 다름 아닌 여야 정당들, 정치인들이 되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제작설이 나돌고 있는 오징어게임 시즌2에는 "절대 권력 차지라는 피비린 게임에 열중하는 정치인들을 주인공들로 선정해야 한다"면서 "오징어게임의 진짜 주인공들, 그들이 등장하는 시즌 2를 기다려보련다"라고 비꼬았다.

최근 북한 선전매체들은 오징어게임을 통해 남한의 자본주의 실상이 드러났다고 비난하거나 드라마의 폭력성을 문제 삼는 등 오징어게임을 소재로 한 기사들을 내놓고 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