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중국 생산법인 1곳 철수…해외사업장 효율화 일환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4 09:44:32
  • -
  • +
  • 인쇄

삼성중공업, 중국 생산법인 1곳 철수…해외사업장 효율화 일환 

▲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 제공]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삼성중공업[010140]은 중국 내 생산 법인인 영파유한공사를 철수시킬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법인이 소유한 토지 등 자산은 중국 정부가 인수할 예정이며 삼성중공업은 잔여 공정을 연말까지 끝내고 내년 초 인수인계 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중국 영파법인은 1995년 설립돼 26년간 거제조선소에 선박 블록을 공급했지만, 설비 노후화로 인한 생산효율 저하와 해외사업장 운영 효율 개선 전략에 따라 철수가 결정됐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중국 내 2개 사업장에서 이뤄진 블록 제작은 향후 설비 합리화가 갖춰져 생산성이 높은 영성 법인으로 일원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선박 건조 물량 증가에 대응하고,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1995년 중국 절강성 영파시, 2006년에는 산둥성 영성시에 선박 블록 생산 법인을 설립해 운영해왔다. 지난해 말 기준 생산량은 각각 15만t, 20만t이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