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굴 50주년' 무령왕릉 유물 한눈에…출토품 전체 첫 전시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3 09:07:41
  • -
  • +
  • 인쇄
국립공주박물관 특별전 내일 개막…자료 124건 5천283점 공개

'발굴 50주년' 무령왕릉 유물 한눈에…출토품 전체 첫 전시

국립공주박물관 특별전 내일 개막…자료 124건 5천283점 공개
 

▲ 무령왕릉 발굴 50주년 특별전에 나온 무령왕과 왕비 목관 [국립공주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1971년 여름에 조사된 충남 공주 무령왕릉의 발굴 50주년을 맞아 처음으로 출토 유물 전체가 공개됐다.

국보 12건 17점을 비롯해 수준 높은 백제 문화의 정수라고 할 만한 귀중한 문화재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드문 기회가 마련됐다.

국립공주박물관은 무령왕릉 출토품 124건 5천232점을 비롯해 자료 136건 5천283점을 선보이는 특별전 '무령왕릉 발굴 50년, 새로운 반세기를 준비하며'를 14일 개막한다.

13일 국립공주박물관에 따르면 백제 제25대 임금인 무령왕(재위 501∼523)과 왕비가 함께 묻힌 무령왕릉은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옛 송산리 고분군)에서 1971년 7월 우연히 발견됐고, 백제와 동아시아 역사 연구에 도움이 될 만한 획기적 자료들이 대거 쏟아져 나왔다.

당시 출토품은 4천600여 점으로 집계됐으나, 재조사 과정에서 약 600점 많은 5천232점으로 확인됐다.

▲ 국립공주박물관 무령왕릉 발굴 50주년 특별전 [국립공주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령왕릉 연구 성과를 소개하고 향후 과제를 점검하기 위해 기획된 이번 전시는 상설전시실인 웅진백제실과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웅진백제실은 무령왕과 왕비가 착용한 유물을 중심으로 새롭게 구성했다.

도입부에는 백제인의 내세관이 투영된 받침 있는 은잔을 두고, 아름다운 문양을 감상하도록 했다.

왕과 왕비 관꾸미개, 금귀걸이, 청동거울, 무덤 내부를 지키고 있던 짐승 조각인 '진묘수'(鎭墓獸)도 볼 수 있다. 빛을 덜 반사하는 유리를 설치하고, 조명과 받침대를 교체해 예전보다 전시 환경이 좋아졌다.

무령왕이 중국 양나라에 사신을 보내 다시 강국이 됐음을 알린 '갱위강국'(更爲强國) 선포 1천500주년 관련 자료도 관람객을 맞는다.

발걸음을 기획전시실로 옮기면 무령왕릉 최초 보고 문서·발굴조사 실측 도면·탁본을 살피고, 발견 당시 보도를 통해 학계와 지역사회의 흥분된 분위기를 알 수 있다.

이어 무덤 주인이 무령왕임을 알려준 핵심 유물이자 묘지로 쓸 땅을 사들인다는 내용을 새긴 돌인 지석(誌石), 역사서 '삼국유사', 백제가 중국과 교류했음을 입증하는 중국 청자와 동전 '오수전', 동제 그릇 등으로 무령왕릉 발굴 이후 이뤄진 학술 연구 성과를 조명한다.

또 유물을 보존처리하고 정리하면서 알게 된 새로운 사실도 소개한다.

크기·구조·장식품 등을 탐구해 제작한 왕과 왕비 목관, 왕과 왕비 금동신발 안에서 확인된 직물을 조사해 만든 재현품을 선보인다.

심연옥 한국전통문화대 교수는 무령왕릉에서 나온 고리자루큰칼, 금동신발, 관꾸미개, 은잔 등에 있는 무늬에서 추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직물을 제작했다.

전시 마지막 공간에서는 아직도 명확히 파악되지 않은 무령왕과 왕비 장례 과정, 일부 유물의 용도 등 앞으로 연구해야 할 과제를 제시한다.

유물 중 나무 재질인 왕과 왕비의 베개, 발받침은 오는 26일까지만 진품을 공개하고, 이후에는 복제품을 일부 활용한다.

전시는 내년 3월 6일까지. 어린이 동반 가족과 성인을 대상으로 전시 연계 행사도 진행된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