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우주군'으로 도약한다…총장 직속 우주센터 신설

오남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9-30 08:51:31
  • -
  • +
  • 인쇄
우주작전 능력 확충키로…우주전력 확보 3단계 전략 마련

공군, '우주군'으로 도약한다…총장 직속 우주센터 신설

우주작전 능력 확충키로…우주전력 확보 3단계 전략 마련
 

▲ 공군 우주정보상황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소기업일보=오남진 기자] 공군은 우주정책 수립 등의 업무를 수행할 '우주센터'를 신설했다고 30일 밝혔다.

공군참모총장 직속 부서로 설치된 우주센터는 적시적인 우주정책 수립·시행 업무를 비롯해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등 상급 부대 및 항공우주연구원, 천문연구원 등 대외기관과 우주역량 발전을 위한 협업 업무를 맡는다.

센터에는 우주정책과, 우주전력발전과, 우주정보상황실 등 3개 부서가 편성됐다.

공군은 "지난 2013년 최초 발간한 '공군우주력 발전 기본계획서(Space Odyssey 2050)'를 근간으로 하여 공군의 우주전략 및 우주작전 수행개념을 더욱 발전시키고 구체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내년 말께 현 우주정보상황실을 우주작전상황실과 우주정보융합실로 확대해 우주작전 능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공군은 1998년 우주 전담 정책부서를 신설한 이후 우주작전·우주전투 요소를 지속 발전시켜 왔다. 2002년 제정한 '공군 우주작전 교리'와 '공군우주력발전 기본계획서'를 토대로 우주작전 개념을 정립했다.

지난 8월에는 박인호 공군총장이 존 레이먼드 미 우주군참모총장과 상호 우주정책협의체 운영 약정서를 체결하고, 최근 민·군 공동 우주력발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공군은 전방위 우주 위협에 대비하고자 단계적으로 우주전력을 구축 중이다. 2025년을 목표로 추진되는 1단계는 전자광학위성 감시체계, 우주 기상 예·경보체계, 군 정찰위성 및 초소형 위성체계를 갖춰 우주정보지원 작전 능력을 확충할 방침이다.

오는 2030년을 목표로 하는 2단계에서는 전천후 우주 영역 인식과 전방위 우주 위협에 대한 제한적인 대우주작전 수행 능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3단계가 완성될 2050년께에는 조기경보 위성체계, 위성 재밍 체계 등을 전력화해 전천후 우주작전 수행 능력을 갖추기로 했다.

공군은 "우주 영역이 미래 전장의 핵심 영역으로 부상함에 따라 합동전영역작전 수행 여건 보장을 위한 우주작전 무기체계 전력화를 주도할 것"이라며 "공군의 우주력 발전을 위한 신규 수요 창출 등 우주 역량 강화를 통해 우주 위험과 위협에 대응하는 국가 우주 안보 임무도 함께 수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