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코로나 확진…무증상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4 04:08:05
  • -
  • +
  • 인쇄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코로나 확진…무증상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인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티칸 교계에 따르면 유 대주교는 22일(현지시간) PCR(유전자증폭) 검사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

유 대주교는 교황청 방역 규정에 따라 당일부터 열흘 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다만 현재까지는 특별한 증상 없이 정상 업무를 수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16일부터 프란치스코 교황이 관저로 쓰는 바티칸 '산타 마르타의 집'으로 숙소를 옮겨 지내고 있다.

교황은 유 대주교의 확진 판정 사실을 보고받은 뒤 인터폰으로 유 대주교에게 직접 연락해 빠른 쾌유를 기원했으며, 문재인 대통령 방문과 관련한 담소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유 대주교는 자가격리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프란치스코 교황 알현 일정과 관련한 준비 업무를 이어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탈리아 로마에서 30∼31일 개최되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막 하루 전인 29일 바티칸을 찾아 교황을 만난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