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여성들에 "자신·자식 운명걸고 비사회주의와 투쟁" 촉구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7 08:36:33
  • -
  • +
  • 인쇄
지역여맹 강습 진행…청년동맹 중앙위 확대회의서 청년역할 강조도

북한, 여성들에 "자신·자식 운명걸고 비사회주의와 투쟁" 촉구

지역여맹 강습 진행…청년동맹 중앙위 확대회의서 청년역할 강조도
 

▲ 북한 노동당 외곽 여성단체인 사회주의여성동맹이 지난 6월 평양에서 제7차 대회를 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북한이 여성단체인 사회주의여성동맹의 지역 위원장 강습회를 통해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와 투쟁을 재차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시·군 여맹위원장 강습이 14일부터 16일까지 사리원시에서 진행됐다"며 "강습에서는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적 현상을 쓸어버리기 위한 교양과 투쟁을 강도 높이 벌일 데 대한 문제들이 취급됐다"고 보도했다.

강습회에서는 여맹 중앙위원회 김정순 위원장과 간부 등이 강연을 맡아 "지난 시기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와의 투쟁 현황을 비판적으로 분석·총화(결산)하고 허점들을 찾아 사업을 보다 박력 있게 내밀며 모든 여맹원이 우리식 사회주의의 운명, 자신과 자식들의 운명을 걸고 비타협적인 투쟁을 벌일 것"을 강조했다.

강연자들은 "여맹원들 속에서 사회주의 도덕 교양, 집단주의 교양을 꾸준히 진행하며 미덕·미풍의 싹을 적극 찾아 널리 소개·선전하여 덕과 정으로 맺어진 인간관계가 우리 사회의 도덕적 기초로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하여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참가자들은 강습 기간에 황해재철연합기업소를 참관하고 다매체(멀티미디어)편집물 시청 등도 진행했다.

청년단체인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은 지난 16일 중앙위원회 제10기 제3차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었다.

문철 청년동맹 중앙위원장은 보고에서 "자기 지역을 그 어떤 자연재해에도 끄떡없게, 안전하게 만들기 위한 사업에서 청년들이 앞장에 서며 고도의 자각적 일치성을 보장하여 방역 진지를 강화하고 국가와 인민의 안전을 사수하는데 이바지(할 것)"을 요구했다.

여맹과 청년동맹은 노동당 외곽조직이다. 여맹은 30세 이상 전업주부가, 청년동맹은 14∼30세 모든 청년 학생층이 의무 가입해야 한다.

북한은 최근 여성과 청년들이 비사회주의·반사회주의 등 외부 문물 취약계층이라고 보고,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하고 이달 말 청년교양보장법 채택을 예고하는 등 이들에 대한 사상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또 청년들은 사회주의 건설의 주요 역량으로 보고 험지 자원 등을 독려하고 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