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지원금 14만명에 348억원 추가 지급…이의신청 인용률 27%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1 07:48:42
  • -
  • +
  • 인쇄
임호선 의원, 국정감사 자료

국민지원금 14만명에 348억원 추가 지급…이의신청 인용률 27%

임호선 의원, 국정감사 자료
 

▲ 재난지원금 신청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과 관련한 이의신청에 따라 약 13만9천명에게 348억원이 추가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임호선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6일 국민지원금 신청이 시작된 이후 29일까지 누적 이의신청 건수는 35만91건에 달했다.

이 가운데 9만4천685건이 인용 처리돼 인용률은 27%에 달했다.

이의신청 인용에 따라 지원금 348억원이 총 13만9천명에게 지급됐다.

이의신청을 유형별로 보면 건보료 조정이 14만5천257건으로 41.5%에 달했다. 이어 혼인·출생 등 가구 조정 12만1천802건(34.8%), 해외체류자 귀국 2만2천055건(6.3%) 건 등 순이었다.

임 의원은 "이의신청을 통해 더 많은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는 것은 올바른 방향"이라면서도 "반대로 인정되지 못한 국민들의 불만을 더욱 부추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경기도 등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소득 상위 주민들에게 자체 예산으로 지원금을 주겠다는 지자체가 늘면서 또 다른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임 의원은 "지자체의 재량 사항이지만, 국가 전체적으로 봤을 때 균형적인 결정인지 판단해봐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