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군의 날 맞아 "스마트 강군…선택적 모병제 도입"

현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1 09:20:59
  • -
  • +
  • 인쇄
"북핵·대량살상무기 대응 첨단전력 강화…전작권 전환 조기 실현"

이재명, 국군의 날 맞아 "스마트 강군…선택적 모병제 도입"

"북핵·대량살상무기 대응 첨단전력 강화…전작권 전환 조기 실현" 

▲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소기업일보=현지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일 '국군의 날'을 맞아 "대통령 직속 국방혁신 기구를 민·관·군 합동으로 설치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지사는 국군의 날인 이날 페이스북에서 "국방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대통령이 직접 국방을 챙겨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구를 설치해) '스마트 강군'을 건설할 것"이라며 "스마트한 군 구조로 혁신하고, 북한의 핵과 대량 살상무기에 대응한 첨단전력도 강화할 것이며, 전시작전통제권 전환도 조기에 실현해야 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또 "선택적 모병제를 도입하겠다"며 "병역 대상자가 단기간 복무하는 징집병과 중기간 복무하게 되는 전투 부사관 중에 선택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행 징병제 틀은 유지하되 징집병 복무 기간은 단축하고 부사관을 늘리겠다는 것이다.

이 지사는 "국민과 함께하는 국방을 만들겠다"며 "지금까지 국가 안보를 위해 희생한 지역과 국민에도 적절한 보상이 주어져야 할 것"이라고 썼다.

끝으로 "대통령 직속 국방혁신기구를 통해 스마트 강군, 선택적 모병제, 국민과 함께하는 국방의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확정해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