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민심에 놀란 바이든 행정부…"인플레, 코로나 때문"

이재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5 03:51:28
  • -
  • +
  • 인쇄

성난 민심에 놀란 바이든 행정부…"인플레, 코로나 때문"
 


[강소기업일보=이재원 기자] =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직면한 바이든 행정부가 일제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하고 나섰다.

정권에 등을 돌리는 성난 민심을 달래기 위한 고육지책인 셈이다.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4일(현지시간) NBC와 CNN 등 방송에 잇달아 출연, 물가상승은 정책 실패가 아니라 팬데믹에 따른 세계적 현상이라고 강조했다.

디스 위원장은 CNN '스테이트 오브 유니온'에서 "팬데믹과 경제는 연관돼 있다는 것이 우리가 일관되게 말한 것"이라며 세계적인 공급망 병목현상이 현재 인플레이션의 주된 원인이라고 지목했다.

그는 NBC '미트 더 프레스'에서도 "물가가 높다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고. 미국인의 생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그러나 맥락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집권을 시작할 때, 이미 경제는 위기상태였다"고 강변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도 CBS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 비슷한 요지로 발언했다.

옐런 장관은 "인플레이션의 원인이 팬데믹이라는 사실을 인지하는 게 중요하다"며 "물가상승을 억제하고 싶다면, 코로나19의 유행을 종식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모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이번 주 안에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법안을 처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프라 예산에 더해 이 법안까지 의회를 통과하면 본격적인 경기 부양 대책이 가동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발표된 워싱턴포스트와 ABC의 조사 결과,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41%로 최저점을 갱신했다. 중간선거 가상대결에서도 민주당(41%)이 공화당(51%)에 크게 뒤지며 경고음이 들어온 상황이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지난해 같은달보다 6.2% 급등, 1990년 12월 이후 31년만의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