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잉원 "1인당 GDP 한국 추월할 듯…대만인 노력한 결과" > news

본문 바로가기

국제 차이잉원 "1인당 GDP 한국 추월할 듯…대만인 노력한 결과"

지난달 IMF 세계경제전망 보고서 인용
 

38969c3e4dc9a625e35b56aa7eed0a07_1651723505_1714.jpg

대만 타이베이 시내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대만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19년 만에 한국을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5일 자유시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민진당 주석인 차이잉원 총통은 전날 민진당 중앙상무위원회 회의에서 국제통화기금(IMF)의 예측을 인용, 올해 1인당 GDP가 3만6천달러에 달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차이 총통은 대만이 지난 2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성공적인 방역으로 전세계가 힘든 역경 속에서도 공급망 재편의 기회를 파악해 11년 만에 가장 좋은 결과를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3년 이후 19년 만에 1인당 GDP가 한국을 추월할 것으로 예측했다면서 모든 공로는 모든 대만인이 방역에 노력하고 정부가 경제 구조를 개선한 성과 덕분이라고 말했다.

    차이 총통은 현재 가파른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국제 정세가 급변하는 동시에 대만 내 방역 조치도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면서 이에 신중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만의 산업이 상황 변화에 유연한 경쟁적 우위가 있으며 대만의 반도체 산업도 전세계 공급망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어 모두가 방역을 위해 단결하면 대만 경제가 반드시 안정적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앞서 IMF는 지난달 낸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과 대만의 1인당 GDP가 각각 3만4천990달러와 3만6천50달러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일본의 1인당 GDP 예측치는 3만9천240달러였다.

    앞서 민간 싱크탱크 대만경제연구원(TIER)의 장젠이(張建一) 원장도 지난해 12월 경제 전망 발표회에서 2022년 대만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한국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했다.

    당시 장 원장은 "과거 대만의 투자·생산은 수출만을 위한 것이어서 국제 경기 하강기에 대만이 큰 상처를 입었지만 코로나19 이후 대만은 내수와 수출 두 개의 날개로 비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ul1984@nate.com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업 인터뷰

news더보기

주요뉴스

news더보기

이슈

news더보기

법인명 : 강소기업개발진흥원 I 서울특별시 서초구 법원로3길 19 2층 2021호(양지원) | 대전광역시 유성구 은구비남로7번길 19 거성빌딩 3층 | 대표전화 : 1588- 9138(내선3번) | 팩스 : 050-8090-8097
제호 : 강소기업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53588 | 등록일 : 2021-03-04 | 발행인 : 오남진 | 편집인 : 현지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현지훈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강소기업일보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Copyright ⓒ 강소기업일보 All rights reserved. 제보메일 : kangsogood@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