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리알화 가치 사상 최저치 하락…"핵합의 교착 영향" > news

본문 바로가기

국제 이란 리알화 가치 사상 최저치 하락…"핵합의 교착 영향"

25e6c385f33ecb1db0d8d94dbf16f753_1655045581_8167.jpg

이란 리알화와 미국 달러화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한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이란 리알화 가치가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12일(현지시간) 이란 리알화 시장 환율을 고시하는 사이트인 '본바스트'에 따르면 이날 매매 환율은 미국 달러당 33만2천 리알까지 치솟았다.

이는 전날 환율인 31만8천 리알보다 약 4% 상승한 수치다. 한 달 전 환율은 달러당 27만 리알 수준이었다.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핵합의에서 탈퇴한 뒤 이란 리알화 가치는 지속해서 떨어졌다.

2015년 핵합의 당시 리알화는 달러당 3만2천 리알 수준으로 안정세를 유지했었다.

시중에서 이란 리알화의 가치가 떨어지면서 물가 상승이 이어졌다.

지난 3월 이란 통계청이 발표한 연간 물가상승률은 50% 수준이다. 하지만 현지인들은 민생과 직결되는 생필품 가격이 1년 새 두 배 이상 올랐다고 입을 모은다.

당국은 환율 폭등의 원인을 투기꾼들의 가수요 탓으로 돌렸다.

국영 IRIB 방송은 이날 경찰이 외환 시장을 교란한 혐의로 환전상과 금 거래 업자 등 31명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외신들은 핵협상 타결 가능성이 작아지면서 이란의 리알화 가치가 하락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업 인터뷰

news더보기

주요뉴스

news더보기

이슈

news더보기

법인명 : 강소기업개발진흥원 I 서울특별시 서초구 법원로3길 19 2층 2021호(양지원) | 대전광역시 유성구 은구비남로7번길 19 거성빌딩 3층 | 대표전화 : 1588- 9138(내선3번) | 팩스 : 050-8090-8097
제호 : 강소기업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53588 | 등록일 : 2021-03-04 | 발행인 : 오남진 | 편집인 : 현지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현지훈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강소기업일보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Copyright ⓒ 강소기업일보 All rights reserved. 제보메일 : kangsogood@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