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한일 방문 기간 IPEF 발족 전망…주미日대사 "선언 기대" > news

본문 바로가기

국제 바이든 한일 방문 기간 IPEF 발족 전망…주미日대사 "선언 기대"

주일美대사 "美, 우크라사태 때문에 印·太에서 눈돌리는 일없을 것"


f0a8bc72acc41a1561b23846c6df2c36_1652108763_7675.jpg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방문 기간 미국 주도의 지역 경제협력체인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도미타 코지 미국 주재 일본대사는 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토론에서 미일 양국이 IPEF 세부 사항을 놓고 작업해 왔다고 공개했다.

    도미타 대사는 특히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으로 우크라이나 전쟁 중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인도·태평양에 집중하고 있다는 강한 신호를 보낼 것이라며 "이번 방문 기간 미국 주도의 IPEF 공식 발족 선언이 함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현재 출범 선언에 담길 구상에 살을 붙이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의 순방이 미일 양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경제 및 사회 발전에 있어 지도적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강력히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IPEF는 미국이 구상하는 새로운 인도·태평양 지역 경제 협력체로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등을 통해 이 지역에서 경제적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중국에 대한 견제 차원의 성격도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관련 구상을 처음 공개했고,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들의 참여를 늘리기 위해 출범 시점을 계속 늦춰왔다.

    한국 정부는 이미 여러 차례 참여 의사를 밝혀왔고, 일본을 비롯해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의 동참이 예상된다.

    미국은 협력체 운영과 관련, 최대한 많은 국가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주요 의제별로 협정 채택 여부를 선택할 수 있는 '모듈 방식'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서는 오는 12일부터 이틀간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아세안특별정상회의 기간 세부 내역이 나올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이 핵심 동맹인 한국과 일본을 동시에 방문하는 기회 자체가 흔치 않은 만큼 일본 방문 기간 IPEF가 발족할 가능성이 큰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참여 여부 등 남아있는 문제가 있기 때문에 명확히 확인되지는 않는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이날 토론에서 람 이매뉴얼 일본 주재 미국대사는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아시아 국가들의 대응으로 중국과 러시아가 처벌받지 않는 전쟁은 없다는 점을 깨닫게 하는 데 보탬이 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매뉴얼 대사는 "바이든 행정부가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인도·태평양에서 초점을 돌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현재 벌어지고 있는 사태로 인해 억지의 차원에서 인도·태평양에 적용되는 시사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업 인터뷰

news더보기

주요뉴스

news더보기

이슈

news더보기

법인명 : 강소기업개발진흥원 I 서울특별시 서초구 법원로3길 19 2층 2021호(양지원) | 대전광역시 유성구 은구비남로7번길 19 거성빌딩 3층 | 대표전화 : 1588- 9138(내선3번) | 팩스 : 050-8090-8097
제호 : 강소기업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53588 | 등록일 : 2021-03-04 | 발행인 : 오남진 | 편집인 : 현지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현지훈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강소기업일보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Copyright ⓒ 강소기업일보 All rights reserved. 제보메일 : kangsogood@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