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EO들, 경기침체에 직원상대 태도 돌변…친절→강경 모드로 > news

본문 바로가기

국제 美 CEO들, 경기침체에 직원상대 태도 돌변…친절→강경 모드로

사무실 복귀 종용하고 비용절감 주문하며 근무기강 잡기 나서 

762a6942f895f998c1353d7e05f4e751_1659585202_6701.jpg
미국 경제 경기침체(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 경기가 후퇴하는 조짐을 보이자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직원들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고 있다.

코로나19 대확산(팬데믹)을 계기로 일손이 부족했을 땐 최대한 직원들 편의를 봐주며 상냥한 모습을 보였다면, 이제는 긴축 경영에 들어가며 기강을 세우는 분위기라는 것이다.

3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경제의 앞날에 대한 최고위 경영진들의 불안이 반영되며 미국 CEO들의 대(對) 직원 메시지가 변하고 있다.

콘퍼런스보드가 6월에 발표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CEO 대다수가 경기 후퇴가 다가오고 있거나 이미 경기후퇴 시기에 있다고 답했다.

기업의 리더들은 경기하강을 두려워할 때 그들의 말과 행동이 변하기 마련이라고 기업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우선 원격근무가 CEO들의 표적이 됐다. 많은 CEO가 애초부터 원격근무를 싫어했는데, 이제 그런 불호를 숨기는 데 지쳤다는 것이다.

일부 CEO는 경기침체 전망이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를 종용할 좋은 구실이 된다고 말했다.

실제로도 사무실 복귀를 둘러싼 역학관계가 바뀌고 있다.

보안업체인 캐슬 시스템스에 따르면 미국 10대 도시의 평균 사무실 출근율이 최근 수 주간 상승해 7월 말 현재 45%를 나타내고 있다.

비용 절감도 경기침체 국면의 단골 메뉴다.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바라 CEO는 지난주 콘퍼런스 콜에서 몇몇 경기후퇴 시나리오를 모델링했으며 일부 고용과 지출을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테이저건과 보디캠을 납품하는 액손 엔터프라이즈의 릭 스미스 CEO는 사내 물품에 대해 '당신 것이라고 생각하며 쓰세요'라는 내부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회사 로고가 들어간 티셔츠나 모자 등 회사 기념품을 지나치게 많이 쓰고 있다며 "모든 행사에서 티셔츠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직원들의 성과도 강조하는 분위기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는 지난달 27일 열린 전체 회의에서 "생산성이 회사의 고용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며 직원들에게 생산성과 집중력 제고를 주문했다.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 역사 지난달 관리자들에게 저성과자를 색출해 퇴출시키라는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의료장비 회사 메드트로닉의 전 회장 겸 CEO인 빌 조지는 직원들 성과에 집중하는 것이 가혹한 것이 아니라며 "성과가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 부동산매매 회사 질로우의 리치 바턴 CEO는 "훌륭한 리더십은 가능한 한 안정적이다. 매번 액셀을 밟았다가 브레이크를 밟는 것은 그렇게 효율적이지 않다"라며 이런 CEO의 기조 변화에 이견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업 인터뷰

news더보기

주요뉴스

news더보기

이슈

news더보기

법인명 : 강소기업개발진흥원 I 서울특별시 서초구 법원로3길 19 2층 2021호(양지원) | 대전광역시 유성구 은구비남로7번길 19 거성빌딩 3층 | 대표전화 : 1588- 9138(내선3번) | 팩스 : 050-8090-8097
제호 : 강소기업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53588 | 등록일 : 2021-03-04 | 발행인 : 오남진 | 편집인 : 현지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현지훈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강소기업일보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Copyright ⓒ 강소기업일보 All rights reserved. 제보메일 : kangsogood@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