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경제학자들 "1년내 경기침체 확률 44%"…금융위기 때보다 높아 > news

본문 바로가기

경제 美경제학자들 "1년내 경기침체 확률 44%"…금융위기 때보다 높아

WSJ 조사…올해 美물가상승률 7% 예상, 성장률 전망은 반토막 

19a1208a80da9a774e87d0b86a1f4126_1655653322_9235.jpg
미국 1달러 지폐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 미국의 경제학자들은 1년 안에 미국에 경기침체가 닥칠 가능성이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이미 경기침체에 진입했거나 그 직전에나 볼 수 있는 수치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0.75%포인트 금리인상 직후인 지난 16∼17일 이코노미스트 5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향후 12개월 안에 경기침체가 올 확률'에 대한 답변 평균치가 4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2005년 중반부터 관련 설문조사를 시작한 이후 이 정도의 높은 수치는 나온 적이 거의 없다고 신문은 전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시작됐던 2007년 12월에는 3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직전인 2020년 2월에는 26%로 모두 지금보다 낮았다.

경기침체 우려가 높아진 것은 맹렬한 기세로 치솟는 물가와 더욱 높아지는 대출금리, 글로벌 공급망 차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원자재 '가격 쇼크' 때문이라고 WSJ은 진단했다.

이러한 악재들이 맞물리면서 연준이 경기 둔화와 실업률 상승을 초래하지 않으면서도 금리를 가파르게 올릴 수 있다는 시나리오는 실현하기 어려워졌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견해다.

이번 조사에서 이코노미스트들이 예상한 올해 말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연간 상승률 전망치는 평균 6.97%로 4월 조사 결과인 5.52%를 훌쩍 넘었다. 2023년 연간 물가상승률 전망치도 4월 2.86%에서 6월 3.26%로 높아졌다.

지난 4월 조사에서 2.014%로 집계됐던 연준의 올해 말 기준금리 예상치도 이번 조사에서는 3.315%로 크게 높아졌다. 6월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의 금리인상)에 이어 7월에도 비슷한 정도의 인상을 시사한 여파로 해석된다.

치솟는 물가와 금리는 경제성장률과 실업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됐다.

이코노미스트들이 예상한 올해 미국의 연간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1.28%로 4월 조사 결과(2.57%)의 절반에 불과했고, 연말 기준 실업률은 3.7%로 지난 5월(3.6%)보다 소폭 올라갈 것으로 전망됐다. 내년 말 실업률 전망치는 4.19%로 집계됐다.

다이와캐피털마켓 아메리카의 수석이코노미스트 마이클 모란은 WSJ에 "연준이 브레이크를 세게 밟았다. 이런 상황에서는 경기침체를 피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컨설팅회사 EY-파르테논의 수석이코노미스트 그레그 다코도 "미국 경제가 몇 달 안에 가벼운 경기침체로 향할 것"이라면서 "소비자들이 여름 동안 레저, 여행 등에 계속 많은 지출을 하겠지만, 치솟는 금리와 급락한 주가가 구매력을 잠식하고 주택(거래) 활동을 심하게 위축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업 인터뷰

news더보기

주요뉴스

news더보기

이슈

news더보기

법인명 : 강소기업개발진흥원 I 서울특별시 서초구 법원로3길 19 2층 2021호(양지원) | 대전광역시 유성구 은구비남로7번길 19 거성빌딩 3층 | 대표전화 : 1588- 9138(내선3번) | 팩스 : 050-8090-8097
제호 : 강소기업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53588 | 등록일 : 2021-03-04 | 발행인 : 오남진 | 편집인 : 현지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현지훈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강소기업일보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Copyright ⓒ 강소기업일보 All rights reserved. 제보메일 : kangsogood@naver.com